로고

'꼭두의 계절' 김정현-임수향, 길고 긴 인연의 서사시 첫 장 넘겼다! 저승과 이승, 과거와 현대 넘나드는 세계관!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3/01/29 [18:01]

'꼭두의 계절' 김정현-임수향, 길고 긴 인연의 서사시 첫 장 넘겼다! 저승과 이승, 과거와 현대 넘나드는 세계관!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3/01/29 [18:01]

▲ [사진 제공: MBC '꼭두의 계절']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시공간을 넘나들며 이어진 김정현과 임수향의 길고 긴 인연의 서사시가 첫 장을 넘겼다.

어제(27일) 첫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극본 강이헌, 허준우/ 연출 백수찬, 김지훈/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스토리티비) 1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4.8%를 기록했다.

한계절이 면접 후 도진우(김정현 분)에게 연락을 받는 장면은 순간 시청률 5.5%까지 달성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이날 방송은 꼭두(김정현 분)와 한계절(임수향 분)을 둘러싼 기묘한 인연을 통해 감성과 코믹을 오가는 다양한 감정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꼭두의 계절’은 과거 사랑을 지키기 위해 나라를 배반했던 무사 오현(김정현 분)과 설희(임수향 분)의 비극으로 시작됐다.

수십 명의 목숨에 피를 묻힌 두 남녀의 지극한 연정은 조물주의 화를 샀고 오현은 저승신 꼭두가 되는 저주를, 설희는 참혹한 죽음을 반복하는 운명을 받들게 됐다. 이 안타까운 사랑이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와 어떻게 엮여갈지 관심을 고조시켰다.

이런 가운데 과거 설희와 똑같은 얼굴을 가졌지만 사뭇 다른 분위기의 의사 한계절이 등장, 어디로 튈지 모르는 하루하루를 그리며 흥미를 자극했다.

돈도, 빽도 없던 한계절은 환자 보호자의 갑질로 해고를 당하는가 하면 계단에서 떨어질 뻔한 순간, 의문의 남자에게 도움을 받아 기적같이 목숨을 건지기도 한 것.

특히 한계절을 구하고 사라진 그 남자는 저승신이 되고 말았다는 오현의 얼굴을 하고 있었기에 이들 사이 어떤 운명의 실이 이어져 있는 것일지 의구심을 더했다. 또한 남자가 남기고 간 반지 목걸이는 과거 오현과 설희 곁에 존재하던 반지로 새로운 인연의 중요한 키가 될 것을 암시했다.

자신을 구한 남자를 필성 병원 기조실장 도진우로 착각한 한계절은 도진우의 낙하산이 되어 동화 같은 꿈을 꾸기 시작했다. 하지만 도진우는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누군가 꾸민 의료사고로 자신의 어머니를 사망케 했던 그는 한계절이 사건의 배후를 알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고백했다.

모든 사실을 깨달은 한계절은 혼란에 빠졌지만 그녀 역시 엄마의 죽음에 대한 죄책감을 지니고 있던 터. 필성 병원 이사장 김필수(최광일 분)가 다른 의사를 사주해 도진우 친모의 CT 사진을 바꿔치기하라고 지시했다며 사건의 전말을 털어놨다. 한계절은 엄마를 잃은 고통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도진우를 돕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김필수의 죄를 밝히려던 결전의 날, 도진우가 큰 사고를 당하면서 두 사람의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한여름 내린 눈송이와 같이 예기치 못한 사고를 목격한 한계절은 패닉에 빠졌다. “내 앞에서 죽지마”라고 울부짖으며 도진우를 살리려는 한계절의 모습에서는 무사의 죽음 앞에서 울부짖던 여인의 모습이 겹쳐 보여 시청자들을 울컥거리게 만들었다.

도진우가 깨어날 수 있을지 긴장감이 치솟던 중 이야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99년마다 이승에 강림한다는 저승신 꼭두가 생을 다한 도진우의 몸에 빙의한 것. “처음 보는 인간부터 죽여버린다고 했을 텐데”라며 살벌한 첫 마디를 내뱉은 꼭두는 오만방자한 저승신의 강림을 알리며 강렬하게 첫 회를 장식했다.

이렇듯 ‘꼭두의 계절’은 한계절의 파란만장한 하루를 보여주는 한편, 살기 어린 눈빛의 저승신 강림 엔딩으로 색다른 판타지 로맨스의 포문을 열었다. 배우들의 열연은 각각의 캐릭터를 다채롭게 완성하며 몰입을 배가, 보는 이들을 독특한 세계관으로 이끌었다.

무엇보다 그림 같은 장면 연출과 차진 대사는 시너지를 내며 ‘꼭두의 계절’만의 매력을 업그레이드해 앞으로의 에피소드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눈물샘을 자극하는 짠맛부터 유쾌한 단맛까지 흥미진진한 전개를 선보이고 있는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 2회는 오늘(28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