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2022년 진주시 문화인물 및 마을 기록화사업’ 대상 선정

청담 스님·김서정 작곡가 등 5인과 옛 귀곡동 수몰지역 등 2곳 사업 추진

김명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4/15 [12:21]

‘2022년 진주시 문화인물 및 마을 기록화사업’ 대상 선정

청담 스님·김서정 작곡가 등 5인과 옛 귀곡동 수몰지역 등 2곳 사업 추진

김명환 기자 | 입력 : 2022/04/15 [12:21]

‘2022년 진주시 문화인물 및 마을 기록화사업’ 대상 선정


[뉴코리아저널=김명환 기자] 진주시는 15일 ‘2022년 진주시 문화인물 및 마을 기록화사업’의 대상인물 5인과 대상마을 2개소를 선정해 발표했다.

‘2022년 진주시 문화인물 및 마을 기록화사업’의 대상인물은 청담스님, 작곡가 김서정, 무용가 성계옥, 문학작가 최계락, 화가 황영두이며, 대상마을은 판문동-옛 귀곡동 수몰지역과 집현면이다.

대상인물은 2021년 기록화사업 인물과의 연관성, 자료수집의 시급성을 고려하여 선정됐으며, 대상마을은 읍면동 주민 공모를 통해 선정되었다.

진주시 문화인물 및 마을 기록화사업은 지역의 문화자산을 확보하고 기록하여 후세에 물려주기 위해 2021년 처음 시행됐다. 설창수, 이형기, 이상근, 정민섭, 이봉조, 박생광, 이성자 등 7인의 문화인물과 지수면 승산마을, 천전동 옛 진주역 일대 등 마을 2개소에 대한 기록화 사업을 추진, 자료 수집·도서 출판·전시 개최를 진행한 바 있다.

올해는 4월 중 용역 계약을 체결하고 7개월 동안 기록화사업을 진행해 오는 11월 도서·전자책 출판과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작년 시민들의 도움이 있어 사업을 성공적으로 시작할 수 있었다. 앞으로 정리해야할 인물과 마을이 많이 남아 있다. 사업을 연차적으로 진행하여 진주의 마을과 문화인물들에 대한 기록유산을 쌓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