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영화 '미싱타는 여자들', "가장 아름다운 다큐멘터리"

봉준호 감독이 선택한 2022년 첫 번째 영화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12:38]

영화 '미싱타는 여자들', "가장 아름다운 다큐멘터리"

봉준호 감독이 선택한 2022년 첫 번째 영화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2/01/14 [12:38]

영화 '미싱타는 여자들'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1970년대 평화시장 소녀 미싱사들의 과거와 현재를 다시 그리며 감동과 치유를 선사하는 영화 '미싱타는 여자들'이 팬이자 서포터를 자처한 봉준호 감독의 극찬이 담긴 응원 영상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은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다큐멘터리 경쟁 부문 및 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영화 '미싱타는 여자들'이 봉준호 감독의 응원 영상을 공개했다.

'미싱타는 여자들'은 여자라서 혹은 가난하다는 이유로 공부 대신 미싱을 탈 수밖에 없었던 1970년대 평화시장 여성 노동자들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통해 세상의 편견 속에 감춰진 그 시절 소녀들의 청춘과 성장을 다시 그리는 휴먼 다큐멘터리이다.

지난 '미싱타는 여자들' 시사회에 깜짝 등장해 영화를 향한 극찬을 아끼지 않은 봉준호 감독이 이번에는 응원 영상을 보내오며 눈길을 끌고 있다.

“'미싱타는 여자들'은 근래에 본 가장 아름다운 다큐멘터리가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라며 운을 뗀 봉준호 감독은 “‘70년대 청계피복노조의 이야기다’라고 하기 이전에 모든 사람이 다 가지고 있는 가슴속 실타래처럼 엉켜 있는 이야기들, 누구를 만나서든 어떻게 해서든 이야기해야 하는 복잡하게 얽힌 사연들을 아주 아름답고 침착하게 풀어내는 다큐멘터리"라고 언급하며 "남녀노소 모든 분들이 꼭 보셨으면 좋겠다”라는 추천사를 통해 그동안 지식인과 남성의 그늘에 가려져 알려지지 않은 여성들 한 명 한 명의 빛나는 시절을 세심하게 담아낸 영화의 아름다움을 극찬했다.

이어 '미싱타는 여자들'은 물론 팬데믹 사태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모든 한국 영화를 위한 애정 어린 응원을 전한 그는 “새해에는 팬데믹과 작별하고 관객들과 다시 극장에서 만나는, 함께 손뼉치고 웃고 떠들면서 같이 영화를 볼 수 있는 그런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새해 인사와 함께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이렇듯 팬이자 서포터를 자처한 봉준호 감독의 전폭적인 응원 속에서 2022년 첫 필람 다큐멘터리로 주목받고 있는 '미싱타는 여자들'은 부당한 현실 속에서도 꿋꿋이 연대하며 성장했던 여성들의 특별한 청춘기를 전하며 새해를 밝히는 눈물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봉준호 감독이 선택한 2022년 첫 번째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미싱타는 여자들'은 오는 1월 20일 개봉하여 관객과 만난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