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그랜드 오픈 D-1

이서진X라미란X차청화가 직접 전한 ‘핵심’ 관전 포인트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5:47]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그랜드 오픈 D-1

이서진X라미란X차청화가 직접 전한 ‘핵심’ 관전 포인트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2/01/13 [15:47]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이 마침내 문을 연다.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연출·극본 서준범, 제공 티빙(TVING), 제작 싸이더스·엑스라지픽처스)이 내일(14일) 뜨거운 기대 속에 첫 공개된다.

내과 박원장’은 1도 슬기롭지 못한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려낸 메디컬 코미디다. 진정한 의사를 꿈꿨으나 오늘도 파리 날리는 진료실에서 의술과 상술 사이를 고민하는 박원장의 적자탈출 생존기가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기대를 높이는 건 이서진, 라미란, 차청화를 비롯한 배우들의 화끈한 변신이다. 망가짐도 불사한 열연을 펼칠 이서진, 내공 강한 코믹 연기를 보여줄 라미란, 남다른 존재감의 차청화부터 반전 매력을 선보일 신은정, 김광규, 정형석 등의 시너지가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이에 첫 공개를 하루 앞두고 유쾌한 웃음을 선물할 이서진, 라미란, 차청화가 애정 어린 메시지와 함께 ‘내과 박원장’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코미디 장르에 도전한 이서진은 색다른 모습을 예고했다. 이서진의 파격적인 민머리 변신은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각종 커뮤니티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이서진은 “이번 작품은 서준범 감독이 직접 대본을 쓰고 연출도 했다. 감독의 머릿속에 그림이 확실해서 연출자를 믿고 작품을 택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모든 배우가 정말 재밌고 텐션이 높아서 현장 분위기가 늘 좋았다”라며 함께 연기한 동료 배우들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또 “이 드라마는 코미디이고, 무조건 웃겨야 한다고 생각했다. 많은 분들이 웃으면서 즐기셨으면 좋겠다”라며, “요즘처럼 힘든 시기에 시청자분들께 큰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 많이 시청 해주시고,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다.

코믹 연기의 대가 라미란의 활약 역시 기대를 모으는 포인트. 특히 박원장과 사모림의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부부 케미는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라미란은 “대본도 물론 너무 재밌었지만, 각 캐릭터의 매력이 정말 흥미로웠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라미란 역시 현장의 분위기가 매우 좋다고 전하며, “매 순간 현장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아들 민구(주우연 분)와 동구(김강훈 분)가 분위기 메이커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첫 회 관전포인트로는 ‘이서진 배우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과 ‘사모림의 카드 긁기 신공’을 꼽으며, “여러분들의 기대 그 이상일 거라고 자부한다. 회를 거듭할수록 이들의 이야기가 궁금해질 거다”라고 기대를 더했다.

대세 배우로 떠오른 차청화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차미영 캐릭터를 완성한다. 차청화는 “마지막 촬영 때 배우와 스태프 모두 믿고 싶지 않을 정도로 아쉬워했다.

혹시 잊어버리고 안 찍은 게 있는지 찾아보라고 할 정도로 매번 재밌는 촬영이었다”라며 작품에 관한 애정을 드러냈다.

‘내과 박원장’의 관전 포인트로는 ‘박원장의 찌질하면서도 처절한 고군분투’를 꼽으며, “저희는 늘 박원장 내과에 있을게요. 언제든지 찾아와 주세요. 보고 싶어요. 여러분”이라고 센스 넘치는 메시지까지 남겼다.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1, 2회는 내일(14일)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