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지난해 코로나19도 물리친 영월 관광마케팅! 여행시장 사로잡는 비법? 궁금하면‘핫한 영월’따라와~

유환욱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09:48]

지난해 코로나19도 물리친 영월 관광마케팅! 여행시장 사로잡는 비법? 궁금하면‘핫한 영월’따라와~

유환욱 기자 | 입력 : 2022/01/13 [09:48]

지난해 코로나19도 물리친 영월 관광마케팅! 여행시장 사로잡는 비법? 궁금하면‘핫한 영월’따라와~


[뉴코리아저널=유환욱 기자] 영월군은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빼어난 자연 경관,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관광 자원 개발 등 차별화된 매력으로 ‘관광객 증가’, ‘MZ세대 선호 여행지로 급부상’ 등 떠오르는 관광·문화 명소로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영월군은 2021년 코로나19로 인해 군 주요 4대 축제가 축소되거나 중단된 가운데서도 지난해 대비 연간 방문객 13.3% 증가한 661만명(한국관광공사 데이타랩)을 기록하고, 2021 여름휴가 여행지 만족도에서 전국2위를 기록하는 결과(컨슈머 인사이트)를 냈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악화된 여건 속에서 이뤄낸 이러한 결과는 언택트(비대면) 시대 여행에 부합한 영월만이 가지고 있는 관광 자원의 역할은 물론 다양한 매체와 콘텐츠를 활용,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안심 관광지로 홍보해 관광객 증대와 만족도 증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온라인 마케팅과 관광 수용 태세를 개선한 영월군 관광마케팅 기획은 영월이 최근 새로운 관광·문화 명소로 주목받는 데에 큰 역할을 했다.

영월군은 2021년의 순항을 마치고, 임인년 새해 더욱 도약하기 위한 2022년 관광마케팅 계획을 수립했으며 특히 △데이터에 기반한 집약적 홍보 전략 △가속화된 여행패턴의 변화에 대한 능동적 대비를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영월군은 지역 관광산업 회복, 차별화된 관광지, 다양한 가치를 충족시킬 수 있는 관광지로서 꾸준히 여행객들에게 사랑받는 관광지가 되고자 다양한 이용 패턴 분석 결과를 토대로 데이터에 기반한 집약적 홍보 전략을 세워 소비자의 취향변화를 관광마케팅에 적용해 관광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낼 계획이며,

또한 가속화된 여행패턴의 변화를 능동적으로 대비하여 더욱 다양해진 소비자 수요에 대응한다는 전략을 내세웠다.

점점 개별화·다양화 되고 있는 방문객 트렌드에 맞춰 영월군은 과거 대형버스를 통한 단체관광 위주의 촉진정책에 소규모 단체를 확대 지원하고, 택시의 기동성과 해설사의 장점을 접목한 관광택시 서비스를 발빠르게 정착시킴으로써 개별화된 여행 상품화에 좋은 조건을 갖추었다.

또한 자연자원을 중심으로 한 실외 관광지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다양한 가치를 충족시킬 수 있는 여행을 상품화하여 이용자 만족도를 높이고 더욱 오래 체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최명서 군수는 ‘지역의 관광산업을 포함한 소상공인 모두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군민과 함께 전력으로 힘을 합쳐 지혜롭게 대비하면 지역 관광 산업이 활성화되고 특별한 문화·관광 여행지로써 ’핫한 영월‘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상이 온통 혼란스럽다. 이 밝은 대명천지 문명사회에 눈을 훤히 뜨고도 당해야 하는 야만이 판을 치고 있으니 너무나 혼란스럽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