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라이트 만족도 96.6% 성황리 폐막… 후속 '빅 무브' 선보인다

미디어라이트로 연말연시 위로와 희망을 준 서울라이트 지난 1월2일 폐막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2/01/07 [09:23]

서울라이트 만족도 96.6% 성황리 폐막… 후속 '빅 무브' 선보인다

미디어라이트로 연말연시 위로와 희망을 준 서울라이트 지난 1월2일 폐막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2/01/07 [09:23]

시민들이 관람 존에서 서울라이트 메인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지난해 겨울 서울의 밤을 희망과 위로의 빛으로 수놓았던 서울라이트가 지난 1월2일 폐막했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1월8일(토)부터 매주 주말 후속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재단은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펼쳐지는 대형 라이트쇼인 ‘서울라이트’를 지난 12월17일부터 1월2일까지 하루 4차례씩(3회까지는 매회 정각, 4회차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9시 40분에 운영) 17일간 운영했다. 코로나19 확산과 추운 날씨 속에서도 온·오프라인으로 89,595명(현장관람 4,515명, 온라인영상 85,080조회)이 관람하고 시민만족도 96.6%를 기록하는 등 행사는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코로나19로 관람이 어려운 시민들은 개막식과 새해 카운트다운을 온라인 생중계로 보았다. 재단은 미디어아티스트이자 서울대 교수인 박제성 작가의 '자각몽 - 다섯가지 색'을 메인작품으로 한 12월17일 개막 현장을 DDP유튜브로 생중계했으며 지난 12월31일에는 새해 카운트다운을 미디어 아트로 구현한 작품을 선보였다. 또한 이번 서울라이트 작품의 의미를 전하기 위해 ‘메타바이오아트와 몸’ 을 주제로 온라인포럼도 개최했다. 코로나 시대에 팬데믹을 경험한 인류가 메타버스를 구축한 의미와 현실적인 한계에 대해 전문가들이 자유롭게 토론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없는 시민들을 위해 철저한 방역을 바탕으로 야외에서 관람할 수 있는 미디어아트 행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거리 두기와 쾌적한 관람환경, 미래지향적인 예술 작품에 대해 시민들이 큰 호응(시민만족도 96.6%를 기록)을 보였다. 시민들은 ‘여타 몰입형 미디어 전시에 비해 거대한 스케일과 장면 음악이 너무 경이로웠다.’ ‘빛의 축제로 코로나 우울을 잠시나마 벗어날 수 있어 좋았다’,‘친절하고 체계적인 방역으로 안심되었다.’, ‘다채로운 색감이 서울과 DDP의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내년이 더욱 기대된다.’ 등 긍정적인 관람평을 이어갔다.

또한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이 서로를 격려하고 희망을 나누자는 의미로 DDP에 조성한 2미터 라이팅 트리 100개가 불을 밝히며 포토존으로 자리매김했다. 나무 주변에서 박수를 치면 센서가 이를 감지, 마치 나무가 생명을 얻은 듯 좌우로 움직이며 다양한 컬러로 주변을 밝혔다. 이 기간 동안 빛의 정원은 33,000명이 방문했으며 SNS으로 DDP 빛의 정원을 소개하는 참여자는 1,800여 명에 달했다.

재단은 시민들의 아쉬움을 달래고 다시 한번 희망을 갖고 전진해 나가자는 의미를 담아 후속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국내 최고의 스트릿 댄서이자 안무가인 리아킴의 파워넘치는 댄스를 모션데이터로 변환한 미디어아트 '빅 무브 with Lia KIM'를 오는 1월8일(토)부터 2월20일(일)까지 매주 주말(토, 일) 저녁 6시부터 밤 9시 30분까지 DDP외벽에 투사한다.

리아킴과 서울라이트의 콜라보레이션 소식은 공식 보도 이후로 뜨거운 관심이 이어져 왔다. 특히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리아킴이 섰던 LED 무대를 그대로 가져와서 거대한 영상을 배경으로 함께 춤을 출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1월 둘째 주부터 리아킴 영상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할 SNS 영상 속 댄서의 퍼포먼스처럼 누구나 자유롭게 동일한 무대에 설 수 있다. 또한 2월부터 매주 토요일에는 댄스 크루들의 공연도 함께 진행되어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행사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본 이벤트는 주말에만 DDP 어울림광장에서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하고 스스로 주인공이 되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될 예정이다.

서울라이트는 향후 뜨거운 관심과 함께 시민들이 보내준 의견을 반영해 작품 상영시간 연장, 관람 인원 확대, 개최 시기 조정 등 행사진행 방법을 다방면으로 검토해 2022년에는 더욱더 안전하면서도 풍성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