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환경부, '자생식물 47종 기준표본 103점 확보, 생물주권 강화'

국립생물자원관, 우리나라 고유 식물 30종 포함 자생식물 47종 기준표본 103점 확보해 우리나라 생물주권 연구에 활용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2/01/06 [09:24]

환경부, '자생식물 47종 기준표본 103점 확보, 생물주권 강화'

국립생물자원관, 우리나라 고유 식물 30종 포함 자생식물 47종 기준표본 103점 확보해 우리나라 생물주권 연구에 활용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2/01/06 [09:24]

식물 기준표본 수장시설(기준표본 수장고 내부)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012년부터 최근까지 약 10년 동안 외부 연구자들의 기증을 통해 우리나라 자생식물 47종의 기준표본 103점을 확보하고, 국제학술지 논문 공개 등 우리나라 생물주권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기준표본 103점은 국내 6개 대학*에서 소장했으나 관련 교수들의 정년퇴임 등의 이유로 국립생물자원관에 기증한 것들이다.

이들 기준표본은 해당 종의 실체 여부, 형태적 특징, 분포 등을 밝히는데 근간이 되기 때문에 생물주권을 주장하기 위한 강력한 증거가 된다.

특히 이번 기준표본에는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서만 자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제주고사리삼, 날개현호색 등 우리나라 고유식물 30종이 포함됐다.

아울러 애기개별꽃, 백두산회나무, 김의골풀 등 백두산에서 채집된 기준표본 7점은 한반도 식물종목록 구축 등 관련 연구에 기본자료로도 이용될 수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기준표본에 대한 채집지, 채집자, 채집일 등의 세부 정보를 담은 논문을 올해 안에 국제학술지(Phytotaxa)에 공개할 예정이다.

국제학술지 논문 공개를 통해 국립생물자원관이 생물주권의 근간이 되는 기준표본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기관임을 국제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한편, ‘학술연구의 목적이 분명한 해당 분야 연구자’가 기준표본 열람을 절차*에 따라 신청할 경우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수장 중인 기준표본을 볼 수 있다.

구연봉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장은 “최신식 식물 기준표본 전용 수장고를 갖추고 있는 국립생물자원관에 중요한 기준표본을 기증한 연구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라면서, “앞으로도 자생생물 신종 발굴에 따른 기준표본의 확보 등 우리나라 식물자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국가 생물주권 강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