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동연, 2022년 새해 첫 일정으로 여주 세종대왕릉‘영릉’방문

시비를 가리고 ‘법’을 다투는 일부 대선후보들과 달리 ‘밥’ 즉 ,‘국민의 삶’을 중심에 두셨던 세종대왕의 뜻을 따를 것”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2/01/03 [00:30]

김동연, 2022년 새해 첫 일정으로 여주 세종대왕릉‘영릉’방문

시비를 가리고 ‘법’을 다투는 일부 대선후보들과 달리 ‘밥’ 즉 ,‘국민의 삶’을 중심에 두셨던 세종대왕의 뜻을 따를 것”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2/01/03 [00:30]

김동연, 2022년 새해 첫 일정으로 여주 세종대왕릉‘영릉’방문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후보는 2022년 임인년 새해를 맞아 1월 1일 토요일 오전 10시 경기도 여주시 소재 세종대왕과 소헌왕후의 합장릉 ‘영릉’을 새해 첫 일정으로 방문했다.

이날 김동연 후보는 부인 정우영 여사와 함께 영릉을 참배하고 세종대왕의 애민 정신을 되새겼다.

이 자리에서 김동연 후보는 “세종대왕은 한글을 창제하고, 과학기술을 중시하는 등 ‘애민정신’의 표상이며, 국민이 가장 존경하는 리더 중 한 분이시다.”라고 새해 첫 일정으로 영릉을 찾은 이유를 밝혔다.

이어 “‘민유방본, 식위민천(民惟邦本食爲民天)’, ‘백성은 나라의 근본이요, 밥은 백성의 하늘이다.’라는 말씀이 세종실록에 8번이나 나온다.”며 “시비를 가리고 ‘법’을 다투는 일부 대선후보들과 달리 저는 ‘밥’ 즉 ‘국민의 삶’을 중심에 두셨던 세종대왕의 뜻을 따르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동연 후보는 오늘 2022년 새해 첫 일정으로 세종대왕릉을 참배 후 이천의 소상공인들을 만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상황을 청취하고 충주역에 방문에 대국민 희망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