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 색깔 담은 여행서·인터뷰 모음집 발간

강화도 역사·문화·여행안내서 '그래, 강화로 떠나보는 거야'

문상수 인천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21/12/29 [09:13]

인천 색깔 담은 여행서·인터뷰 모음집 발간

강화도 역사·문화·여행안내서 '그래, 강화로 떠나보는 거야'

문상수 인천취재본부장 | 입력 : 2021/12/29 [09:13]

'그래, 강화로 떠나보는 거야' 표지


[뉴코리아저널=문상수 인천취재본부장] 인천광역시가 인천의 정체성과 인천시민의 삶을 담은 여행서와 인터뷰 모음집 2종을 펴냈다.

'그래, 강화로 떠나보는 거야'는 강화도 곳곳에 스며있는 역사를 재미있는 스토리텔링으로 풀어낸 강화도 역사 여행서이며 '인천, 사람 2 : 바다 땅 숨 삶, 환경특별시 사람들'은 친환경을 실천하는 인천 시민의 이야기를 묶은 인터뷰 모음집이다.

강화도는 우리 민족의 시조인 단군왕검의 숨결과, 고려·조선 등 우리나라 전(全) 역사의 흔적이 곳곳에 깃든‘민족의 성지’다. 최근 들어 먹거리, 놀거리, 숙박시설을 비롯한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춰 더욱 매력 있는 섬으로 부각하고 있다.

'그래, 강화로 떠나보는 거야'는 강화도의 역사·문화·여행 가이드북으로, 맛집·분위기 좋은 카페·캠핑장·쾌적한 숙박시설 등을 별도의 부록에 담아 발간했다.

'인천, 사람 2 : 바다 땅 숨 삶, 환경특별시 사람들'은 인천광역시가 2019년 발행한 '인천, 사람'에 이은 두 번째 인천시민 인터뷰 모음집이다.

바다와 땅을 경건하고 따뜻하게 대하고, 숨 쉬는 것을 당연시 하지 않으며, 자연을 소중하게 지키는 삶을 사는 16명 환경특별시민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에 발간된 2종의 서적은 인천시민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무료로 배포하며, 네이버·YES 24·교보문고 등 포털 및 인터넷 서점 10곳에서 전자책으로도 만나 볼 수 있다.

백상현 시 소통기획담당관은 “이번 신간서적은 우리나라 전 역사를 오롯이 품은 강화도와 인천 시민들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획물”이라며 “인천에 대한 가치 있는 자료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의 단행본 발간사업은 매년 숨겨진 인천의 가치와 정체성을 발굴하기 위해 2009년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발간한 '바람결 따라 골목길 걸어', '인천의 맛 : 바다와 땅이 키우고, 사람이 만들다'를 비롯해 그동안 '올드 벗 뉴(OLD BUT NEW) : 오래된 그래서 새로운', '까치발로 본 인천' '그 길, 인천' 등 지금까지 12종의 책을 펴냈다.
꿈이 현실이 되는 디지털 세상의 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