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가수 양수경 X 레전드 여왕, 가이덤의 "동방의 등불"  NFT 프로젝트에 합류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1/12/27 [14:33]

가수 양수경 X 레전드 여왕, 가이덤의 "동방의 등불"  NFT 프로젝트에 합류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1/12/27 [14:33]

사진 : 레몬이엔티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2021년은 NFT 열풍이 그 어떤 때보다 강한 한 해였다. 8090 레전드 여왕 가수 양수경이 이런 흐름으로 NFT 분야에 동참하였다.

화가로도 활동하는 가수가 있지만, 예술의 경계가 허물어진 지금 가수 양수경처럼 미술작품을 위해 전문적인 콜라보를 하는 가수는 최초다.

자신의 작품과 사진들의  NFT 콜라보에 양수경은 무척 쑥스러워하며 가수가 되기 전 한때, 그림을 그리고 싶어 했지만 전문적인 회화 교육의 시기를 놓친 것에 대한 아쉬움에  양수경은 가수 활동 중에도 기회가 될 때마다 그림을 그려왔다고 한다. 

이렇듯 미술작품 활동에도 관심을 두어 왔으나  이번 NFT 프로젝트사에 참여하게 됨으로 그녀의 파격적이고 새로운 예술 활동이 기대된다.

양수경의 NFT 매니지먼트를 진행하는 가이덤 아트파운데이션은 "동방의 등불이 세계를 비춘다"라는 프로젝트로 K-컬쳐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다.

가이덤이 기획하는 "동방의 등불"은  한국의 미술, 음악 등 예술 문화와 NFT 및 메타버스를 활용해 새로운 한류의 표준을 만들고자 하는 기획 프로젝트다.

한편 가이덤은 현재 (사)한국미술협회의 '2022년 IAA (세계미술 조형협회) 미술 올림픽'의 주관사로서도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대회에는 미술작품뿐 아니라 대중음악 분야에서도 NFT 및 메타버스를 활용하여 새로운 방식으로 세계화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포함된다.

레전드 여왕 양수경은 "이번 '동방의 등불' 프로젝트 합류하게 돼서 기쁘고,  저에게는 음악이 모든 것이지만 음악과 미술은 예술이라는 하나의 공통점을 가지고 있으며  단지 무엇으로 표현하느냐가 다를 뿐"이라고 전했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